HOME > 과학기지소개 > 이어도소개 > 이어도 소개



  이어도는 동중국해 중앙에 있는 수중 암초로 평화선 내에 있으며, 해저광구 중 제4광구에 있는 우리 나라 대륙붕의 일부이기도 하다. 앞으로 주변국들과 배타적 경제수역(EEZ) 확정 시 중간선 원칙에 따라 이어도는 한국측 해양 관할권에 있게 된다. 이어도의 가장 얕은 곳은 해수면 밑 약 4.6미터까지 돌출해 있으며, 수심 40미터를 기준으로 할 경우 남북으로 약 600미터, 동서로 약 750미터로, 면적이 약 11만 5천평에 이른다. 정상부를 기준으로 남쪽과 동쪽은 급경사를, 북쪽과 서쪽은 비교적 완만한 경사를 이루고 있다.

  이어도는 제주도민의 전설에 나오는 환상의 섬, 피안의 섬으로 잘 알려져 있고, 근간에는 ‘파랑도’로 불리기도 한다. 전설에 의하면 이 섬을 보면 돌아올 수 없다는 말이 있는데, 이는 먼 옛날에 이곳에 와서 조업을 하다 파고가 10미터(최천수심 4.6미터이므로, 이 수심의 2배 이상의 파고이다)쯤 되면 이 섬이 보였고, 당시 어선으로는 그런 상황에서 무사히 돌아갈 수 없었기 때문일 것이다.

  이어도는 1900년 영국 상선인 소코트라(Socotra)호가 처음 발견하여 그 선박의 이름을 따서 국제적으로는 ‘소코트라 암초(Socotra Rock)’라 불린다. 그리고 1910년 영국 해군 측량선 워터 위치(Water Witch)호에 의해 수심 5.4미터밖에 안되는 암초로 확인 측량된 바 있다.

  1938년 일본에 의해 해저진선 중계시설과 등대시설을 설치할 목적으로 직경 15미터, 수면 위로 35미터에 달하는 콘크리트 인공 구조물을 설치할 계획이었으나 태평양 전쟁의 발발로 무산되고 말았다. 우리 나라에서 이어도의 실재론이 처음 대두된 것은 1951년으로, 국토규명사업을 벌이던 한국산악회와 해군이 공동으로 이어도 탐사에 나서 높은 파도와 싸우다 바다 속의 검은 바위를 눈으로만 확인하고 ‘대한민국 영토 이어도’라고 새긴 동판 표지를 수면 아래 암초에 가라앉히고 돌아왔다. 그리고 이곳 최초의 구조물은 1987년 해운항만청에서 설치한 이어도 등부포(선박 항해에 위험한 곳임을 알리는 무인등대와 같은 역할을 하는 항로표지 부표)로 그 당시 이 사실을 국제적으로 공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