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사제보 | 독자투고   
 
   
  2009.08.05 수요일  
  전체기사  |  정치  |  경제  |  사회/교육  |  지역  |  문화  |  스포츠  |  건강/생활
  포토  |  영상
 
사설
천왕봉
편집국장칼럼
데스크칼럼
현장칼럼
기자의 시각
잡동산이
사진칼럼
교단에서
의정단상
아침논단
대학생칼럼
독자투고
특별기고
기고
경일시론
경일포럼
경일춘추
알립니다
 
경남일보 홈 > 사설/오피니언 > 경일춘추
똥 술
강선주 (경남경찰청 경무과장)
 
약이 귀하던 궁핍한 시대에는 흙이나 오줌이며 똥도 약이 되었다. 놀다가 무릎이 쓸려 피가 나면 그 상처에 부드러운 흙을 발라두는 일로서 치료는 끝이었다. 까닭이 분명하지 않은 병에는 애기오줌을 받아 마시고, 뼈가 부러지면 된장덩어리를 처발라 친친 감싸 두거나 똥술을 해 마셨다. 되게 급하면 뒷간으로 기어가 제손으로 생똥을 먹어야 하는 사람도 있었다.

똥술은, 대의 마디를 원통처럼 잘라 그 한쪽에 작은 구멍을 내어 솔잎으로 꼼꼼히 막은 다음 뒷간에 넣어두고 한 서너 달 기다리면 그 마디 안에 맑은 액이 괴는데 그것을 다시 막걸리와 섞어 숙성시켰다. 맛도 향기도 괜찮은 편에다 뼈 치료에는 그만이었다. 그러나 똥술은 시간이 좀 오래 걸리는 단점이 있어, 아예 생똥을 막걸리와 섞어 숙성시켜 마셨는데, 한 삼일이면 술이 다 되지만 약효는 다소 떨어지지 않았을까 싶다. 그런데다 급조된 똥술은 그 냄새가 너무나 고약하여 비위가 약한 사람은 마시기 힘들었다.

한 30여 년 전 꼭 이맘때였다. 수확철의 들일이 어느 정도 끝나가는 한가한 가을 한 나절, 감을 따던 작은형이 감나무에서 떨어져 허리를 크게 다친 사고가 일어났다. 허리뼈가 부러졌으나 병원도 멀고 치료비도 없어 된장덩어리를 허리 밑에 깔고 그냥 누워 지내고 있었다.

한 사나흘 지났을까, 어머니가 막걸리사발을 들고 방으로 들어왔다. 그런데 고약한 구린내가 확 풍겼다. 똥술이었다. 어머니는 누워 있는 작은형더러 그것을 마시라고 했다. 직접 마셔보고 환하게 웃어보이며 마실만하다고 마셔보라 했다. 철든 나이에 자존심이 유별난 작은형이었다. 마실 턱이 없었다. 마침내 어머니는 옆에 있는 나더러 마셔 보라 하지 않는가. 왜 진작 그 자리를 벗어나지 못하고 얼쩡거리다가 그렇게 되어버렸는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그 똥술을 마시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되어 버렸다.

캬악! 그렇게 고약한 술을 마셔보기로는 내 생전 털난 이후로 처음이었다. 어머니는 옆에서 “마실만 하재, 그자?!“ 하면서 눈을 찡긋거리며 넌즈시 압력을 넣었다. “형님아, 맛있다 제법 마실만하다야, 마셔봐라!“ 나는 작은형이 그걸 마시리라고 기대하지는 않았지만 그렇게 말할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이게 어찌 된 일인가. 작은형이 눈치를 힐끔힐끔 보더니 똥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그래서 그런지 작은형의 허리는 훨씬 빨리 나았다. 아무렇지도 않게 똥술을 빚어서, 마셔 보이던 어머니의 웃는 모습이 눈에 선하다. 그런 일이 있은 후로 나와 작은형은 그 좀 구린내 나는 비밀을 공유하고 있는 까닭에 띠앗이 남다르다.

요즘 오줌을 마시고 병을 치료한 사례들이 발표되고 국제적인 학술대회도 열리고 있다니 옛 어른들의 지혜가 새삼스럽다.

Write : 2007-10-15 09:30:00   |   Update : 2007-10-15 09:30:00
    기사수정요청하기  |  기사인쇄하기  |  메일로보내기
  [ 다음기사 ] 아이들에게 자연을…
  [ 이전기사 ] 지리산 천왕봉
 
   
성명 독자한마디
 
제3회 함양군수배 물레방아 축..
경남일보 100주년 기념 중국 황..
창간 100주년 기념 트레킹, 백..
진주 민간인 대량..
 진주에서 6.25전쟁 당시 희생된 민간인 유해와 유품이..
누운 여신 위로 비 젖은 산길을 따라…
남해안 관광투자 길 열렸다
대단위 불법 묘지조성 무더기 검거
서부경남 개발사업 겉돈다
조선기자재연구원 분원 부지 공모
태고의 신비 고스란히…천혜의..
철새의 보금자리 창원 주천강
신항 완공땐 세계적 항만물류 ..
개천예술제 창시한 파성 설창수..
누운 여신 위로 비 젖은 산길을..
전시 | 공연 | 영화 
영웅재중 “동방신기는..
“꿈꿔왔던 일본 무대..
SBS 주말극 ‘스타일’..
여성/가정 | 생활&인테리어 
"날씬한 아이가 성적..
동물성 단백질의 '오..
모기, 때려잡다간 바이러..
기획
태고의 신비 고스란히…천혜의 습지
 경남의 중앙 북단에 위치한 창녕군이 향후 세계적인 생태관광도시로 급부상할 것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그 가능성의 중심에..
철새의 보금자리 창원 주천강
누운 여신 위로 비 젖은 산길을 따라…
운무사이로 거문고 가락 들려오는 듯
연재
개천예술제 창시한 파성 설창수(42)
 파성은 이상희 시장의 배려로 지금의 촉석문 언저리에 있던 집을 내놓고 진주시 칠암동으로 이사했다. 새로 지은 칠암동 집..
305 묵재 하정근
개천예술제 창시한 파성 설창수(41)
304. 창계 김수
경일시론
秋高山色靑
 ‘푸르른 가을 산색(추고산색청:秋高山色靑)’을 글 제목으로 띄우고 본즉 ‘구름 속을 나는 학이 한가롭다(한운야학백:閒..
남강~사천만 간 운하 무산, 아쉽고 애석하다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
학생 휴대전화 관리의 사회적 합의
전체기사 | 정치 | 경제 | 사회/교육 | 지역 | 문화 | 스포츠 | 건강/생활 | 경남일보 윤리위원회 | 독자위원회 윤리규정 | 편집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