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회사소개 > 연합뉴스소개
연합뉴스는 1년 365일, 하루 24시간 한 순간도 쉬지 않고 국내외 취재망을 가동해 제작한 신속.정확한 기사를 전국의 신문, 방송과 정부 부처, 주요 기관, 기업체, 인터넷 매체 등 고객사는 물론 해외 계약사에도 널리 공급하는 '뉴스의 총본산' 기능을 다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가 제공하는 뉴스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연예, 스포츠.레저, 과학.정보, 지방, 북한, 외신, 그래픽, 사진, 영상 등 하루 3천여건의 방대한 분량으로, 지구촌 곳곳에서 발생한 뉴스를 빠짐 없이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지난 2003년 제정된 '뉴스통신진흥에 관한 법률'에 의해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 지정된 연합뉴스는 국가적 자산으로 축적될 이 같은 뉴스.정보 서비스를 위해 국내 최대의 본사 및 지방 취재망과 해외 특파원망을 갖추고 550여명의 유능한 기자들이 오늘도 국내외 현장을 누비고 있습니다.

또한 구미 외신사들에 의해 일방적으로 전달돼 온 국내 뉴스를 해외에 한국인의 시각으로 전달하는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등 외국어 뉴스 서비스 기능도 크게 확충해 나가고 있습니다.

8.15 해방과 더불어 설립된 신생 통신사들을 출발점으로 40년 가까이 뉴스통신의 전통을 이어온 동양, 합동 양대통신의 통합으로 지난 1981년 새롭게 출범한 연합뉴스는 국내외 최신정보와 뉴스를 신속.정확하게 전달함으로써 고객의 이익과 국가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1988년 서울올림픽을 앞두고 국내 최초로 모든 기사의 제작.송고 체제를 전산화 한 연합뉴스는 인터넷시대를 맞아 정확한 뉴스.정보 콘텐츠를 충실히 제작.공급함으로써 건전한 인터넷 문화 정착 및 국가의 정보화 노력에도 일조하고 있습니다.

특히 서울올림픽과 2000년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2002 한.일월드컵, 2005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의 주관통신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연합뉴스는 이제 국민을 위한 뉴스통신으로 확고하게 자리잡고 있으며, 아시아-태평양시대와 21세기를 향해 웅비의 나래를 힘차게 펴고 있습니다.

연합뉴스는 워싱턴, 파리, 모스크바, 도쿄, 베이징 등 전세계 32개 주요 지역에 43명의 특파원과 15개 지역 15명의 통신원 등 58명에 이르는 해외 취재망을 확보하고 '우리의 눈'으로 세계사의 현장 소식을 신속하고도 깊이있게 국내에 전달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특파원들이 상주하고 있는 곳은 5개 지역외에 뉴욕,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애틀랜타, 오사카, 상하이, 선양, 블라디보스토크, 런던, 베를린, 제네바, 브뤼셀, 멕시코시티, 카이로, 요하네스버그, 뉴델리, 방콕, 하노이, 홍콩, 상파울루, 부다페스트, 두바이, 알마티, 산티아고, 시드니, 암만, 다카르 등입니다.

또한 시카고, 로스앤젤레스, 도쿄, 오사카, 런던, 헤이그, 자카르타, 타이베이, 오클랜드, 토론토, 밴쿠버, 예루살렘, 로마, 테헤란, 이스탄불, 나이로비, 헬싱키 등에 통신원을 파견해 현지에서 생생한 뉴스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는 특히 AP, UPI, Reuters, AFP, dpa 같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서방의 주요 통신사는 물론 러시아와 동유럽, 중국, 일본, 중동 지역 등 세계 66개 통신사와도 뉴스 교류 협정을 체결하여 세계와 한국을 보다 가깝게 이어주는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2002년 12월에는 북한중앙통신(KCNA)과 뉴스 교류 협정을 맺어 북한내 소식도 충실히 공급함으로써 통일시대에 대비해 남북한간의 이해를 증진시키는데도 일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는 국내 뉴스를 해외에 전파하는 창구 역할도 맡고 있습니다. 국내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각 분야 뉴스 가운데 중요한 소식을 영어와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로 옮겨 전 세계에 제공하는 외국어뉴스 서비스는 선진국 진입을 앞두고 있는 한국의 위상에 비추어 그 의미를 더해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외국어뉴스국은 날로 성장, 발전하는 한국의 이모저모를 세계 66개 외국통신, 160여개 재외 한국공관, 주요 국제기구 등에 제공함은 물론 자체 인터넷홈페이지를 통해 외국의 네티즌들에게 직접 제공함으로써 한국의 모습을 전세계에 알리는 데도 지대한 공헌을 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는 국내 언론사 가운데 최대의 지방 취재망을 갖추고 있습니다. 전국 13개 취재본부에 120여명의 취재기자를 두고 방방곡곡의 현장을 누비면서 알차고 생생한 지역 소식을 신속하게 전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방화 시대의 첨병'임을 자임하며 지역 주민들의 이익 증진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풍부한 기사를 제공함으로써 국토의 균형 발전과 지역간 화합 촉진에도 톡톡히 기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