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KAI 한국항공우주산업주식회사. KOREA AEROSPACE INDESTRIES, LTD.

홍보센터 PR Center
  • Cyber Press Room
  • SNS
  • People Story
  • 브랜드 스토리
  • 웹진
  • EVENT
  • 항공우주 논문상
  • 항공용어집
  • 공지사항

공지사항

IR활동 게시판 보기
제목

등록일

조회수

공유

한국-인도네시아 방산협력의 상징 T-50, 인도네시아 실전 배치 완료

2014-02-13

52

Facebook Twitter

 

한국-인도네시아 방산협력의 상징 T-50, 인도네시아 실전 배치 완료


- 13일 인도네사아 T-50i 전력화 행사 개최, 유도유노 대통령 직접 참석
- 한국형전투기 공동개발 등 한국-인도네시아 국방협력 더욱 강화 기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개발한 T-50i 16기가 인도네시아 공군 전투기 조종사 훈련을 위한 실전 배치를 마쳤다.

 KAI는 1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할림 비행장에서 <T-50i 전력화 기념식>이 인도네시아 대통령 주관 행사로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유도유노 대통령을 비롯해 유스기안토로 국방장관, 물도꼬 통합군사령관 등 인도네시아 정부/군 관계자들과 하성용 KAI 사장, 이용걸 방위사업청장, 성일환 공군참모총장, 김영선 주인도네시아 대사 등 한국측 인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T-50i 시범비행과 항공기 감항인증서 전달 등이 진행됐다.

 이용걸 방위사업청장은 T-50i는 양국 우호관계 증진 및 방산협력 활성화의 상징이라며 양국이 단순한 협력을 넘어 상생의 관계로 더욱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성용 KAI 사장은 T-50i 전력화 행사를 성대하게 개최해 준 인도네시아에 감사하며 T-50i를 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후속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KAI는 지난 2011년 인도네시아와 T-50 계열 초음속 항공기 16대, 4억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하고 지난해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페리비행을 통해 인도를 마쳤다.

 T-50i 인도네시아 수출로 우리나라는 세계 6번째 초음속항공기 수출국에 진입했으며 중형차 16,000대 수출에 해당하는 규모인 6.5억 달러의 생산유발효과와 1.7억 달러의 부가가치 창출효과, 7,700명의 신규 고용 창출효과 등이 발생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페리비행을 통한 항공기 인도도 T-50i가 처음이다. 페리비행은 항공기를 직접 비행하여 전달하는 방식으로 타국 영공 비행과 다양한 환경변화에 따른 위험 등 어려움이 따른다.

 1박 2일간 약 7시간 동안 대만, 필리핀 등 3개국을 경유해 5,700Km를 비행하는 일정으로 진행된 이번 페리비행은 작년 9월 10일 1차 비행을 시작으로 2대씩 총 8회에 거쳐 지난 1월 25일까지 진행됐다. 이 기간 동안 지진, 슈퍼태풍 등 기상악화와 중국의 방공식별구역 확대 선포 등 외부 환경변화로 많은 어려움을 극복해야 했다.

 KAI는 T-50i 인도네시아 수출뿐만 아니라 지난해 12월 국내 방산수출 사상 최대 규모인 약 11억3천만 달러의 T-50IQ 이라크 수출, 기본훈련기 KT-1의 인도네시아, 터키, 페루 수출 등을 성사시킨바 있으며 현재 필리핀, 보츠와나, 미국, 칠레 등에 국산 항공기 추가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인도네시아에 국산 항공기뿐만 아니라 잠수함, 경전차 등을 수출하고 있으며 작년 10월 박근혜 대통령 인도네시아 국빈방문 시에는 '국방분야 협력에 관한 협정'을 체결하는 등 양국 간 방산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왔다.

 인도네시아는 한국형전투기(KF-X) 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탐색개발비의 약 20%를 부담하며 공동개발을 마친 후 본격적인 체계개발에 앞서 협의 중이다.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KF-X/IF-X 사업을 통해 양국이 원하는 전투기를 공동 개발함으로써 자국 전투기 소요를 독자적으로 충족하고 항공산업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쇄하기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