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위안부의 총수

일본군위안부의 총수가 어느 정도 되었는지에 대한 정확한 자료는 발견되지 않았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20만 명이라는 수치는 다음과 같은 요시미 요시아키 쥬오대 교수의 계산에 근거한 것이다.

우선, 그 내용을 정리해 소개한다.

당시 '니꾸이찌(ニクイチ)'라는 말이 상당히 나돌고 있었던 모양이다. 이것은 병사 29명에 위안부 1명이 있었다. 또는 필요했다는 뜻인데, 이것을 토대로 하면 어느 정도 추정이 된다. 하다 이쿠히코 씨는 위안부가 거의 없었던 지역을 감안해서 기본숫자를 군인 3백 만명으로 하고 질병 사망 폐업등으로 인한 위안부의 교체를 1.5로 하고 있다. 이 중에서 군인수는 좋다치고 위안부는 약간 문제가 있다. 그래서 이것을 1.5로 했을 경우와 최대한 2.0으로 했을 경우로 계산해 보자.

계산은 다음과 같이 약 15만 5천 명에서 20만 1천명이 된다. 이것은 최대한의 수치로 봐도 좋을 것이다.

300만
÷  29×1.5=155,172
300만
÷  29×2=206,897

 다음으로 자료 44
※1에 있는 바와 같이 1939년 4월 제21군의 병력은 4만에서 5만 사이었다고 추정되니까 이것을 4만 5천으로 해서 계산하면 약 10만에서 13만 3천으로 된다.

 300만
÷ 45※2×1.5
 300만
÷ 45×1.5
이렇게 해서 대략적인 추정으로 10만에서 20만이라고 하는 일반적으로 유포되고 있는 수자에는 일정한 근거가 있게 된다. 그 대부분이 조선인이었다는 것에 관해서는 이론이 없을 것이다.

※1 밑에 소개
※2 병사 45인에 1명의 일본군위안부


일본군 제21군사령부 전시순보
陸支密大日記 1939년 제31호에 수록되어 있으며, 요시미(吉見)교수가 발견하여 아사히 신문 1월 11일호에서 보도된 것이다. 일본군 제21군사령부下 일본군위안부의 數가 기록되어 있어 위안부 총수를 가늠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자료이다.
 

제21군사령부 전시순보

1939년 4월 11일부터 4월 20일까지
전시순보(후방관계)
나미(波) 집단사령부

(1.~5. 略)
(1) (略)
(2) 위안소의 상황
① 위안소는 소관경비대장 및 헌병대 감독하에 경비지역내의 장교 이하를 위하여 개업시키고 있다.
② 근래 각종 위안설비(식당, 카페, 요리점 기타)의 증가에 따라 군위안소는 점차 쇠퇴의 조짐이 있다.
③ 현재 종업부녀의 수는 대략 1천명 안팎이며, 군에서 통제하고 있는 것이 약 8백 50명 각부대가 현지에서 불러들인 것 약 1백 50명으로 추정함.
위 이외에 제일선에서 위안소의 설치가 곤란하여 현지에 있는 자를 이용하는 경우도 약간 있다.
④ 위안소의 배당 및 위생상태 개황은 별지와 같다.

별지

慰安所의 配當 및 衛生狀況 一覽表

配  分

場  所

人員數

罹病率(百分率)

軍直部隊

市         內

159

28%

久納兵團

廣東市東部

223

1%

兵站部隊

河         南

122

4%

佛山支隊

佛         山

41

2%

飯田支隊

海         口

180

 

合      計

 

850

 

                                  ※ 합계 수 원문 그대로
비고
위는 헌병체류 지역만을 계상한 것임.
이외에 삼수(三水), 구강(九江), 관요(官요), 석룡(石龍)등에도 설치된 것이 있으나 소수로서 상세한 것은 알 수 없다.

 요시미 교수의 계산은 제21군사령부 1939년 4월 군인수를 4만 5천명으로 잡고 제21군사령부 전시순보에서의 위안부 총수 1,000명으로, 병사 45명당 1명의 군위안부가 있었다는 가정하에 이루어진 것이다.

그러나, 전시순보 비고란에 보이듯, 1,000명이라는 수치는 제21군사령부 전체의 수치가 아닌 헌병체류 지역만을 계상한 것이며, 조사에서 누락된 곳이 있음을 밝히고 있다. 적어도 제21군의 일본군위안부는 병사 45명당 1명 이상이 존재했음을 알 수 있다.


이 이외에 일본군위안부의 총인원수를 추정해볼 수 있는 자료는 거의 남아있지 않으며, 각종 증언을 통해 10~20만 명이라는 수치의 신빙성을 파악해 볼 수밖에 없다.

1. 육군성 의무국 의사과장이었던 군인은 "성병예방" 등을 위해 병 100명당 한 명의 비율로 위안대를 수입한다."  <金原節三(육군성 醫務局 醫事課長), 金原節三業務日誌摘錄(1939.4.4.5~1943.1.7)일본 정부 문서, 방위청, 1993> 고 기록하고 있다. 62사단에서는 위안소제도를 티켓제로 운영했다.

2. 前일본군의 증언
증언자는 중일전쟁과 태평양전쟁 때 전 중국과 동남아 각국에서 수비대에 배속되었다. '위안부'수를 10~ 20만 명이라고 하나
40~50만 명이 아니겠는가. 어떤 구석진 곳에도 위안소가 있었다. 또 다른 군인의 증언에서는 전 중국(해남도 포함) 관동군이 100만 명, '위안부'는 8만 명쯤 될 것이다.(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진상,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1997, 역사비평사)고 증언했다.

3. 관동군 사령부의 보급담당 참모 하라는 조선군 사령부를 거쳐서 총독부 총무과로 가 증원된 병사 50만 명을 위안할 처녀 2만 명의 공출을 의뢰했으며, 실지로 8천 명~ 1만여 명을 모집한 것으로 기록하고 있다.<島田俊彦, 관동군(關東軍) 1965, 중공신서(中公新書), 176쪽 ; 千田夏光, 종군위안부 정편(從軍慰安婦 正編), 1978, 삼일서방(三一書房), 102 - 103쪽>
이 기록에 의하면, 
병사 50명당 1인의 군위안부가 모집된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50만 명의 군인에 2만 명의 공출을 의뢰했음을 감안하면, 일반적으로 일본군이 필요로 했던 군위안부의 수치는 병사 25명당 1인이었음도 아울러 파악할 수 있다.

4. 무엇보다도 숫자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밝히고 있는 것은 한·일 협정때 특별위원이었던 일본 자민당의 아라후네 의사가 1965년 11월 20일에 --의 후생공관에서 연설한 내용이다. 그는 연설중 “일본 군대가 조선 위안부 14만 2천명을 학살했다”고 하는 내용이 있다. 아주 구체적인 숫자이다. 일본 우익은 한일협정에서의 그의 공과를 과대포장하기 위한 허위 연설 내용이라고 발뺌하고 있으나, 일본측에서 나온 일본군위안부 총수에 대한 직접적인 최초의 발언이다. 아직까지도 일본정부는 위안부 관련 공문서를 극히 일부만 공개하고 있음을 감안해 본다면, 일본에 일본군위안부의 총수를 가늠할 수 있는 자료가 존재하고 있다고 보여진다.


결어

이상과 같은 기록을 살펴보면, 일본군위안부 총수가 10~20만 명이라는 통설은 일정한 근거가 있다고 볼 수 있다.

또한, 20만 명이라는 수치는 전시중(1942~1945) 일본군위안부의 총수로써, 일본군위안부가 처음 등장한 1932년부터의(상하이) 전기간을 놓고 살펴본다면, 그 수는 훨씬 증가할 것이다. 여기에 일본군은 현지여성을 납치해 성노예로 부려 먹은 후, 이동할 때 버리고 가는 사례가 많았던 것으로 보이나, 위 계산에는 이러한 경우가 전혀 포함되어 있지 않으며, 그 數가 상당한 것으로 보이는 '기업위안부'에 대한 사례역시 포함되지 않은 계산이다.

납득할 만한 일본군위안부 총수를 산정해내는 데에는 앞으로 우리 학자들의 분투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보인다. 더불어, 아라후네 자민당 의사의 발언에서도 보이듯, 거의 대부분 일본군위안부 희생자가 전장에서 사망했다는 증언이 줄을 잇고 있는 바, 이에 대한 연구와 일본정부의 자료공개가 요구된다.


종군위안부110번 編輯委員會 編(明石書店, 1992,26쪽)에는 해군 징용계 군인의 증언이 실려있는데, 그는 "1943 ~ 1944년에 10 ~ 20세 조선 여성을 배 하나에 60명 혹은 40명씩 태워서 보내도 보내도 배가 침몰했다."(일본군은 1943년에 제해권과 제공권을 잃었다.)고 증언하고 있다. 또한 피해자들의 증언에 역시 일본군은 증거인멸을 위해 군위안부 여성을 대량 학살현장에서 간신히 살아남은 일을 증언하고 있다.

(이하 '일본군위안부 문제의 진상, 정대협, 역사비평사, 1997, 509 p에서 인용)1944년 둥충에서는 약 3,000명의 일본군 수비대(약간의 미얀마인과 인도인 포함)와 수적으로 압도적인 우위를 보이는 중국군과의 혈전이 있었다. 일본군 수비대는 중국군에 맞서 수개월간 버티다가 드디어 9월 14일 완전 소탕된다.

이곳에 어느 정도의 일본군 위안부가 있었는가에 대해서는 그 의견이 분분하나 대략 40명의 위안부중 30명 정도의 한인 위안부가 있었던 것으로 센다 가코오는 적고 있고(千田夏光, 續 從軍慰安婦, 講談社,1986,p21), 1944년 8월 23일자 중경 '중앙일보' 특파원의 보도에 의하면 구석에 몰린 일본군 300~400명과 부상자 500명 속에 아직도 30여 명의 한인 영기(營妓)가 생존하고 있는데 언제 죽을지 모르는 왜놈들은 "고생나무 밑에서 거문고를 연주한다."는 속담처럼 죽을지 살지 모르는 처지에서도 쾌락만 추구하고 있다.(城中尙有朝鮮營妓 30餘名 不知死活的倭寇 眞是黃蓮樹下操琴 苦中作樂)는 기사가 있다.

이루 미루어 약 30명의 일본군위안부가 존재했던 것으로 보이며, 이중 황걸장군의 작전일기 9월 16일자에 위안부 13명을 포로로 하였다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최소 17명 이상의 군위안부가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국부군 기관지 소탕보(掃蕩報)에는 등충에서의 사망자 매장장면을 찍은 사진과 설명문이 실렸다.

Photo by T/4 Frank Manwarren. Burial party starting to work at interrring the women killed at Tengchung while the Japanese and Chinese trooos fought over the city. Most of Japanese and Chinese troops fought over the city. Most of them are Korean womwn kept in the Jao camo(CBI-44-60371)

도랑을 파서 '위안부'의 시체들을 그 속에 던지고 있다. 매장인원들이, 국부군과 일본군이 쟁탈전을 벌였던 등충에서 죽은 여성들을 매장, 처치하기 시작하였다. 그들의 대부분은 일본군 병영에 억류됐던(kept) 한국인 여성들이다. 사진기자 프랑크 맨워렌.


일본정부의 위안부관련 자료은폐

 
위안부문제에 대한 일본정부의 한결같은 주장은 '일본군의 관여사실은 인정하나, 강제연행한 증거는 나오지 않는다'는 것이다. 2차 대전 패전 후 일본군은 패전직후 많은 위안부를 사살하거나, 관련문서를 소각해 버림으로 해서 철저하게 은폐하려 한 사실이 증언을 통해 밝혀지고 있다. 따라서 관련자료가 보존되어 있는 일본의 공기관에 소장된 자료의 철저한 공개와 사실확인이 중요할 수 밖에 없으나, 일본정부는 자료공개를 하지 않고 있다. 이것이 일본정부가 위안부문제를 은폐하려 한다는 의심을 낳고 있는 이유중의 하나이다.

이에 일본정부의 자료공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일본정부의 자료공개를 요구하는 학자중에 대표적인 사람이 중앙 대학의 요시미(吉見周子)교수이다.   
동교수에 의하면, 일본 정부는 아래와 같이 강제 종군위안부의 해명에 중요 자료를 조사도, 공표도 하지 않는 정부를 비판하고 있다.(朝日 新聞、95.8.22)

.경찰청(警察廳) ----> 위안부를 해외에 내보내는 도항 증명서를 발행하고 있었다. 위안부 총수와 인적사항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나 공개하고 있지 않다.

2. 자치성(自治省) -----> 내무성 관할의 조선·대만 총독부 관계의 자료가 있을 것. 자치성의 지하 창고에는 '자료의 보고'가 방치되어 있다.

3.방위청(防衛廳) -----> 방위 연구소에는 종군 일지·업무 일지가 수천권 있지만, 아직 수백권 밖에 공개 되어 있지 않다. 일지는 있는 그대로의 사실이 쓰여져 있는 경우가 많아, 극히 중요한 자료이다. 육상 자위대의 위생학교의 자료도 미공개상태인데, 위안부 제도가 성병 방지를 이유로 도입된 경위가 기록되어 있어, 관련 자료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

4.
법무성·외무성(法務省?外務省) ----> 전범 재판 자료가 미공개.    

요시미 교수는, 교수의 연구자료공표에 의해,  그때까지 위안부에게 관여를 부정하고 있던 일본 정부가 사실을 인정하여 무심코 사죄한다는 발언을 이끌어 내는데, 큰 계기를 만든 사람이다. 그런 만큼, 동교수의 '사실을 알면 인식도 바뀐다'라고 하는 말에는 중량감이 있다

한편 문서공개를 요구하는 소리는 해외에서도 있다.
아시안· 월스트리트·저널(홍콩)은 사설로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아사히 신문, 95.12.3).
        
···단순한 사죄를 넘는 방법은 더 있다. 그 열쇠는 정보다. 만약 일본 정부가, 위안부들의 고난과 관계되는 문서를 공개해, 단편적인 증언 이상의, 보다 자세한 실체를 분명히 한다면, 신뢰를 확립하는 데 제일보를 내 딛는 셈이다.
보상만이 아니고 올바른 인식을 요구해 온 전위안부들의 정당성의 증거가 된다. 이것은 무엇보다도 일본의 일반 대중이 모든 사실에 비추어 국민으로서의 양심을 응시하는 것이 가능하게 된다.

'토쯔카'에 따르면, 패전후 ‘일본국정부’에 의해서 강제연행자에 관한 기록은 일부 재작성되었으나, 이것도 “전쟁범죄에 의한 처벌을 피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폐기되었다고 한다.(戶塚悅朗, 「國際法から "從軍慰安婦・强制連行問題"を問う」, 國際人權硏究會편, '責任と償い」', 新泉社, 1993, 55-56면."

당연히 일제는 그들의 가장 추한 전쟁범죄 중 하나인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자료를 남기지 않기 위해 전쟁말기 총력을 기울였을 것으로 보인다. 그나마 남아있는 자료 역시 자료공개 요구가 있은지 벌써 10여년이 지났지만, 일본정부는 아직도 위의 요시미씨가 요구한 자료들을 공개하지 않은 채, 위안부의 강제연행사실은 없었다고 발뺌을 계속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