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리비아, 한국인 선교사 영사접근 불허"(종합)
조사 장기화.."조사 끝나면 신병인도 전망"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기자 = 리비아 당국이 불법선교 혐의로 체포된 한국인 선교사 고모씨와 고씨를 도운 한국인 농장주 주모씨에 대해 영사접근권을 허용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우리측이 다각도로 영사적 접근을 시도하고 있으나 리비아측이 이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며 "다만 농장주 주씨의 경우 지병이 있어 약을 간접적으로 전달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고씨는 현지 종교법 위반으로 리비아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는 사실이 지난 6일 외교공한을 통해 우리측에 통보됐으며 주씨는 지난 15일 현지 보안당국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그러나 리비아측이 두 사람에 대한 조사가 완료될 경우 통상적인 외교관례에 따라 신병을 우리측에 인도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외교가에서는 고씨의 체포와 장기 조사를 둘러싸고 양국 외교관계에 이상기류가 형성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리비아에서 선교사가 체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관련, 주한 리비아 경제협력대표부는 지난달 24일부터 비자발급을 비롯한 영사업무를 중단했으며 리비아 대표직원 3명은 보름 전 모두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리비아 대표부가 내부 사정으로 인해 영사업무가 중지된 것으로 알고 있으나 공식적으로 폐쇄이유를 통고해오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rh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7/25 17:58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