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청수 경찰청장 불교계에 사과편지

허정헌 기자 xscope@hk.co.kr
불교계가 27일 범불교도 대회를 개최할 예정인 가운데 어청수 경찰청장이 최근 조계종 중진 스님들에게 사과 편지를 보냈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어 청장은 중진급 스님 290명에게 보낸 등기우편 편지를 통해 "경찰 복음화 금식대성회 포스터를 비롯한 일련의 사건으로 인해 2,000만 사부대중(四部大衆ㆍ불자)들께 큰 걱정을 끼쳐 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는 제 부덕의 소치이며, 종교 편향에서 비롯된게 아니다"고 밝혔다.

어 청장은 또 "많은 불자와 경찰이 참여하는 법회를 준비 중이니 스님들이 많이 참여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대해 조계종 관계자는 "어 청장의 편지는 경찰이 범불교도 대회를 막으려고 전국의 작은 암자까지 찾아가거나 전화를 하고 있는 와중에 나온 것이어서 진정성에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나 경찰은 "종교 편향 논란에 대한 사과의 뜻이지 범불교도 대회를 의식한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