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나경원 전 의원이 8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을 위해 물러서겠다. 백의종군하겠다"면서 4ㆍ11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로써 나 전 의원의 '3선' 꿈이 좌절됐다.

나 전 의원은 "이유야 어떻든 (공천) 논란을 스스로 해결하지 못한 것은 제가 부족하기 때문이고 제 탓이다. 더 이상 당에 부담을 주고 싶지 않다"고 불출마 이유를 밝혔으나 탈당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나 전 의원은 남편 김재호 서울 동부지법 부장판사의 기소 청탁 논란과 관련, "저에 대한 또 다른 여론몰이가 시작되고 있고 당은 그 뒤에 숨으려 하고 있다"면서 "나경원을 음해와 선동의 제물로 삼는다면 이것이야말로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는 비겁한 정치"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 사건이 없었어도 어차피 공천을 주지 않으려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면서 "당이 이런 문제로 고민하지 말라고 (불출마) 결정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의 공천 과정을 보면 어이가 없고 원칙이 없다"며 "사당으로서의 공천이 의심될 대목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당의 공천 과정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새누리당은 나 전 의원이 출마를 포기한 서울 중구 지역에 정진석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투입키로 했다. 나 전 의원과 함께 공천을 신청했던 신은경 전 KBS앵커는 공천에서 배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