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섹션

HOME > NEWS > 경제섹션 > IT > 모바일
갤럭시 ‘투 트랙’ S3·노트2, 국외서도 고공행진
Best 한마디 나도한마디

    갤럭시S3와 갤럭시노트2가 판매량을 늘려가며 성공 가도를 달리고 있다.
    갤럭시S3와 갤럭시노트2가 판매량을 늘려가며 성공 가도를 달리고 있다.

    [스포츠서울닷컴 | 오세희 기자] 삼성전자의 갤럭시S3와 갤럭시노트2가 전 세계에서 판매량을 늘려가며 성공 가도를 달리고 있다. 특히 갤럭시S3와 갤럭시노트2는 모두 전작보다 3배 이상 빠르게 판매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말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3가 출시 5개월 만에 글로벌 누적판매 3000만 대(공급 기준)를 돌파했다고 4일 발표했다. 갤럭시S3는 각각 출시 50일, 100일 만에 글로벌 판매 1000만 대, 2000만 대를 돌파한 데 이어 출시 5개월 만에 3000만 대를 넘어섰다. 이는 0.45초당 1대씩, 하루에 19만 대가량 팔린 셈(157일 기준)이다.

    갤럭시S3 3000만 대는 스마트폰을 겹쳐서 쌓으면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산(8848m)의 30배 높이에 버금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닥에 펼친 넓이(136.6x70.6mm)는 로마 콜로세움의 12배, 총 무게(138.5g)는 고래 100마리의 무게에 이른다. 갤럭시 S3는 갤럭시S2에 이어 세계적으로 3000만 대 이상 판매되며 최고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이는 갤럭시S와 갤럭시S2보다도 빠른 수준이다. 앞서 갤럭시S는 3개월 만에 300만 대 판매량을 올린 후 17개월 만에 2000만 대를 돌파했다. 갤럭시S2는 2개월 만에 300만 대 판매된 데 이어 14개월 만에 3000만 대를 기록했다. 갤럭시S3는 약 20일 만에 300만대를 돌파한 데 이어 100일 만에 2000만 대, 5개월 만에 3000만 대를 달성하며 갤럭시 시리즈 가운데 가장 빠르게 판매량을 올리고 있다.

    갤럭시S3 출시 이후 지난 9월 말 야심 차게 내놓은 갤럭시노트2 역시 전 세계 판매량 300만 대를 돌파했다. 이는 전작 갤럭시노트보다 3배 이상 빠른 추세다. 앞서 갤럭시 노트는 출시 3개월 만에 글로벌 누적판매 200만 대를 돌파했다. 갤럭시노트2는 출시 37일 만에 글로벌 누적 판매 300만 대(공급기준)를 넘어섰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 노트2의 이 같은 판매 성과는 새로운 카테고리가 시장 창출을 넘어 대중화에 성공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갤럭시 노트2의 성공 요인은 소비자들의 니즈를 파악하고 제품에 적극 반영하기 위해 개발, 마케팅, 영업 등 임직원 모두가 노력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런 삼성전자 제품의 인기는 세계 시장에서 삼성의 롱텀에볼루션(LTE) 점유율 강화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3ㆍ4분기 미국 시장에서 400만대의 LTE폰을 판매해 37.6%의 시장 점유율로 애플과 모토로라를 꺾고 1위에 올랐다. LG전자와 팬택은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sehee109@media.sportsseoul.com

    비즈포커스 bizfocus@media.sportsseoul.com

    2012.11.04 13:24 입력 : 2012.11.04 13:24 수정

    맨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