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아이닷컴 > 서울경제 > 뉴스종합

 
문재인 '부산정권' 발언 안팎서 뭇매
與 "모든 것을 지역문제로 접근하면 안돼"
한나라·민주 "선거법 위반 여부 조사해야"


이성기기자 sklee@sed.co.kr
홍재원기자 jwhong@sed.co.kr

문재인(사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부산 정권’ 발언이 16일 여야 정치권에서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염동연 열린우리당 사무총장은 문 전 수석이 통합반대론을 내세운 것과 관련, “전통 민주세력의 통합이 안 된다면 한나라당의 집권에 찬성한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염 총장은 또 문 전 수석의 ‘부산 정권’ 발언에 대해 “광주와 호남이 참여정부를 탄생시켰다. ‘부산 정권’이란 발언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임종석 의원도 “정통성이 유지되면서 지역주의 극복문제가 다뤄져야 한다”며 “모든 것을 먼저 지역문제로 환치시켜 접근하면 기형아가 탄생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문 전 수석 발언이 선거법을 위반했는지에 대해 검찰과 선관위가 즉각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계진 한나라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씨가 ‘부산 정권’ 운운한 것은 귀를 의심케 하는 고약하고 악의적인 지역감정 조장 발언”이라며 “문 전 수석의 사과와 선관위ㆍ검찰 조사를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문씨 말을 들은 국민들은 노무현 대통령이 특정지역 이익만 대변하는 소통령에 불과했다는 사실을 알고 경악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종필 민주당 대변인도 “정부 여당은 전국정당을 한다면서 부산에서는 부산 정권, 호남에서는 광주를 모태로 하는 호남정권이라고 말하고 있다”며 “노무현 정부가 국민과 호남인을 대상으로 사기극을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날 문 전 수석은 부산지역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도 부산 출신인데 부산 시민들이 왜 부산정권으로 안 받아들이는지 이해가 안 된다”, “한 지역에서 한 정당이 지방선거를 독점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열린우리당과 민주당의 통합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 대통령의 의지” 라고 주장했다.

입력시간 : 2006/05/16 17:36

 

 

[뉴스종합] 기사순위

메이저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