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정준하 팬, 박명수에 일침 “상처 주는 독설 그만, 팬들 가만 안 있겠다”

김희정 기자 idsoft3@reviewstar.net
입력시간 : 2014-08-30 20:20:48

사진 : 방송 캡처
정준하 팬들이 발끈했다.


30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에서는 팬들과 함께 하는 1박 2일 캠프를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각 멤버들의 열혈 팬을 자처한 이들은 넘치는 끼와 입담을 자랑해 이날의 웃음 포인트를 여럿 만들었다.

각 멤버들의 팬인 동시에 ‘무한도전’ 의 애청자인 이들은 ‘무한도전에 바라는 점’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이때 가장 먼저 정준하 팀에서는 박명수에 대한 불만이 터져 나왔다. 이날에도 정준하의 외모를 두고 ‘깡패’ 라고 말하는 등 놀려대는 모습이 보기에 좋지 않았다는 것.

사진: 방송 캡처
“마음에 상처 주는 말 그만 해줬으면 한다. 백만 정총무 팬들이 가만 안 있겠다”, “현장에서 보니까 시종일관 계속 날리시더라” 라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박명수 팬들도 가만 있지 않았다. 이들은 “박명수가 있기에 정준하가 존재한다. 정준하 혼자 있으면 웃기지 않는다” 라고 변호에 나서며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정준하의 변호사 팬 또한 나서서 2006년 정준하 하의 실종 사건을 다시 언급하며 박명수에 대한 당부의 말을 잊지 않았다. 이에 대해 박명수는 “다시는 그런 행동을 하지 않고 있다” 라고 해명한 뒤 지금에는 자신이 정준하를 놀리는 만큼 더 큰 복수를 당하기도 한다며 ‘하와 수’ 의 캐릭터로 이해해달라고 부탁하는 모습이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유재석의 깜짝 생일파티를 준비한 팬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 close
[관련기사]
‘무한도전’ 팬들과 함께 하는 점심값 1위 정형돈 팀 ‘113만원’, 최저값 팀은?
‘무한도전’ 하하-정형돈-노홍철, 팬들 앞 머리끄덩이 난투극 “오늘 다 죽어”
‘무한도전’ 정준하 로라정으로 귀환, 스포일러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