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부 "日, '위안부=인권문제' 부정하면 美서 반발 부를것"

입력 2015-11-24 15:12:47 | 수정 2015-11-24 15:12: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역사왜곡 서적' 美배포에 "동향 주시, 다각 노력중"

정부는 일본 우익세력이 최근 미국 전문가들에게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한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는 책자를 배포한 데 대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더 큰 반발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는 전시 여성인권이라는 보편적 인권의 문제라고 이미 국제사회가 명확히 판정을 내린 사안"이라며 "이를 부정하려는 일본 측의 어떤 움직임도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더 큰 반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일본 우익세력의 서적 배포에 대해 "우리 정부로서도 그런 동향을 잘 파악하고 주시하고 있다"며 "이런 움직임에 대해 다각적 방면으로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 워싱턴 외교소식통들에 따르면 워싱턴 D.C와 주요 대학에서 동아시아 문제를 다루는 학자와 전문가들에게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서적 2권이 배포됐다.

두 권의 서적은 일본 산케이 신문사가 제작한 '역사전쟁'(History Wars)과 오선화 다쿠쇼쿠(拓殖)대 교수의 '극복하기: 왜 한국은 일본 때리기를 중단해야 하는가'로, 위안부 문제가 조작됐다는 등의 주장을 담고 있다.

한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에게 암 완쾌를 축하하는 서한과 화환을 보냈다고 조 대변인은 밝혔다.

윤 장관은 서한에서 "호건 주지사의 완쾌 소식을 접하게 돼 기쁘다"며 "이 소식이 고통받고 어려움에 처한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영감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 교포인 유미 호건 여사와 결혼해 '한국 사위'로 불리는 호건 주지사는 림프종암으로 투병해 왔으며 지난 16일 완치 사실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kimhyoj@yna.co.kr

관련기사

POLL

서울역 고가 폐쇄 결정, 찬성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031.8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7% 넥센테크 -2.57%
삼성전자 +0.37% 완리 +16.21%
한미약품 -1.20% 비츠로시스 +18.68%
더존비즈온 -0.22% 팜스웰바이... -2.10%
체시스 +29.92% 툴젠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8%
현대차 -0.33%
LG디스플레... +2.39%
삼성SDI 0.00%
BGF리테일 +1.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0.73%
이오테크닉... -1.01%
바이로메드 +1.57%
컴투스 -1.23%
AP시스템 -1.9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66%
삼성물산 +0.98%
SK +2.87%
삼성화재 +0.16%
POSCO +1.7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OCI머티리얼... +11.55%
콜마비앤에... +7.78%
CJ오쇼핑 +0.26%
비아트론 +4.04%
테스 +15.18%

20분 지연 시세

포토

뱅크아울렛 자세히보기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