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협, 위안부 소녀상 이전설 반발…"아베 총리, 무릎 꿇고 사죄하라"

    입력 : 2015.12.26 14:15 | 수정 : 2015.12.26 17:46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조선DB
    정부가 서울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 이전을 검토한다는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의 보도에 대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사실이라면 국론 분열 수준”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윤미향 정대협 대표는 26일 요미우리 보도 내용에 대해 “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 정부와 피해자, 시민단체가 그간 한목소리를 내왔다"면서 "양국 간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 시민단체에 함구하면서 일본 언론에 이렇게 얘기했다면 큰 문제"라고 말했다.

    윤 대표는 이어 “소녀상은 이미 정대협도 어쩌지 못하는 공동의 존재가 됐기에 철거하거나 옮기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소녀상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1000 회를 맞은 지난 2011년 12월 정대협이 주도한 시민 모금으로 설치됐다. 정부 주도로 소녀상이 설치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양국 정부가 논의할 사항이 아니라는 얘기다.

    소녀상이 서울 남산에 건설 예정인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로 옮겨질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선 "(기억의 터는)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추진되는 공간인데 이렇게 연관지어지니 어이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본이 진정으로 사죄하려면 정부 차원의 공식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점도 분명히 밝혔다. 윤 대표는 "번복할 수 없는 방식으로 사죄하고, 국회나 내각 결의를 통해 국내외에 일본 정부의 사죄를 알리는 방식이 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면서 “이런 분위기라면 올해 한일 정상회담처럼 내용 없는 회담이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한편 같은 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경기도 광주의 ‘나눔의 집’에서 아베 총리의 방문과 사죄를 요구했다.

    이옥선(89) 할머니는 "아베 총리가 나눔의 집으로 와 피해자들에게 무릎을 꿇고 사죄해야 한다"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책임자를 만나 얘기를 듣고 요구사항을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유희남(88) 할머니는 "피해자들에게 사죄도 하기 전 소녀상 이전 얘기가 나오는 건 아베 총리의 사과 메시지 전달이 진정성이 없어 보이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나눔의 집은 생존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 46명의 의견을 모아 단 한 명이라도 반대하면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