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북한 걸그룹' 모란봉악단 등장 1년…활약상 띄우기>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북한 걸그룹' 모란봉악단 등장 1년…활약상 띄우기>

北 김정은, 자강도 노동자들과 모란봉악단 공연 관람
北 김정은, 자강도 노동자들과 모란봉악단 공연 관람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자강도 강계트랙터종합공장 체육관에 모란봉악단을 불러 노동자들과 함께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정확한 촬영날짜는 밝히지 않았다. 2013.6.25 photo@yna.co.kr

노동신문 "강성국가 건설 선도 제1의 나팔수"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북한이 '북한판 걸그룹'으로 불리는 모란봉악단 '데뷔' 1년을 맞아 그 활약상을 크게 선전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강성국가 건설의 대진군을 선도해 나가는 제일 나팔수'라는 제목의 글에서 "모란봉악단은 사회주의 강성국가 건설의 최후 승리를 위한 대진군을 선도하는 제일나팔수"라며 "우리 군대와 인민을 새로운 시대정신 창조로 추동했다"고 평했다.

신문은 "모란봉악단이 형상한 모든 작품들은 우리 인민들 속에 널리 알려진 노래들이지만 완전히 새로운 느낌과 열정, 낭만을 안겨줬다"며 모든 음악적 요소들을 "세계적 수준에서 우리식"으로 만들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北 `걸그룹' 모란봉악단의 화려한 공연
北 `걸그룹' 모란봉악단의 화려한 공연
(서울=연합뉴스)10일 평양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노동당 창건 67주년 모란봉악단 공연 모습.2012. 10. 11
그러면서 모란봉악단의 명성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각별한 관심과 지도에 따른 것이라며 그가 악단 이름을 직접 짓고 시연회와 공연을 수십 차례 직접 지도했다고 소개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의 지시로 결성된 모란봉악단은 지난해 7월 6일 시범공연 뒤 주요 계기 때마다 등장하며 '김정은 시대'의 최고 예술단으로 자리매김했다.

하이힐에 미니스커트 차림으로 노래하고 연주하는 10여명의 젊은 여성으로 구성된 이 악단은 한국의 '걸그룹'을 떠올리게 했다.

자본주의 뺨친 북한판 `걸그룹' 공연
자본주의 뺨친 북한판 `걸그룹' 공연
(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가 11일 녹화방송한 신생 모란봉악단의 공연모습.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참석한 이번 공연에서는 몸매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하얀 드레스와 미니원피스, 10㎝는 훌쩍 넘을 듯한 킬힐(kill heel), 레이저 조명 등 파격적인 장면이 담겨 있다.2012.7.11
특히 작년 시범공연에서는 미국의 만화영화 미키마우스 캐릭터가 등장하는 등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모란봉악단은 이후 작년 7월 전승절 경축공연, 10월 당 창건일 기념 음악회 등 북한 당국이 중시하는 행사 때마다 무대에 올랐다.

더욱이 한반도 위기가 최고조에 달했던 올해 4월에는 제630대연합부대(11군단)를 찾아 위문공연을 했고, 6월에는 김 제1위원장의 자강도 군수공장 현지시찰 현장에 파견돼 노동자들 앞에서 공연하기도 했다.

김정은 관람 北공연에 등장한 美영화 `록키'
김정은 관람 北공연에 등장한 美영화 `록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 등 북한 최고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모란봉악단 시범공연에서 미국의 대표적 상업영화인 `록키'의 하이라이트 장면이 주제곡과 함께 상영됐다. 영상에서는 록키의 얼굴과 훈련장면, 록키가 시합에서 소련선수 이반 드라고를 가격해 쓰러트리는 모습 등이 그대로 담겨있다. 북한이 우후국가로 분류하는 러시아는 소련을 계승한 나라다. 미국을 `미제'라고 비난하는 북한의 공식무대에 미국영화가 소개된 것은 이례적이다. 공연에서는 세계적인 히트곡인 프랭크 시나트라의 '마이 웨이(My way)'가 연주됐다.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제1위원장이 직접 지도해 만들었다는 모란봉악단의 시범공연 전체 내용을 11일 오후 녹화방영했다. 모란봉 악단의 이번 시범공연은 지난 6일 무대에 올랐지만 중앙TV가 9일 주요장면만 간추려 보도한 내용에서는 `록키' 장면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2012. 7. 12
모란봉악단 띄우기는 김정은 시대를 대표하는 새 예술단이라는 점 외에도 김 제1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의 위상과 영향력이 작용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리설주는 성악가 출신으로 모란봉악단의 결성을 주도하고 이 악단의 공연 전반을 직접 관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리설주가 공개석상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것도 지난해 7월 김 제1위원장과 함께 모란봉악단 시범공연을 관람했을 때였다.

전영선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 연구교수는 "모란봉악단의 파격적 행보는 주민들에게 김정은 시대에는 북한이 달라질 수 있다는 '변화'의 메시지를 줄 수 있다"라며 "젊고 활기찬 새로운 지도자상, 새 시대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는 데 활용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kj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7/09 18:09 송고

관련기사
北 '걸그룹' 모란봉악단, 군부대서 첫 위문공연| 2013/04/12 08:42
北 "모란봉악단, 보천보전자악단 계승"| 2013/01/03 21:33
北 김정은 부부, 공연관람으로 올해 첫 공식활동| 2013/01/01 07:58
<김정은 시대, 北 최고 악단은 모란봉악단>| 2012/10/11 17:58
<北김정은 관람 공연에 美 `록키'도 등장>(종합)| 2012/07/12 10:59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애드티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