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all
전체기사
  현재위치 : HOME > 전체기사 > 전체기사
구분 뷰파인더/탐방
게재년월 2003-09
 
현대엘리베이터(주), 서울아산병원 ‘모더니제이션’ 현장

게재년월 ; 2003년 9월호
부제목 ; 국내최초 지문인식장치 설치 ‘눈길’

서울 송파구 풍납동에 위치한 서울아산병원(구 아산중앙병원, www.amc.seoul.kr, 위 사진)은 아산재단이 1977년부터 농어촌 의료취약지역에 현대식 종합병원을 건립하여 우리 사회의 가장 불우한 이웃을 돕는다는 아산 故 정주영 초대 이사장의 재단 설립 취지에 따라 1989년 6월 23일 개원됐다.
연건평 8만여 평에 현재 총 2천1백39개의 병상을 운영하는, 단일병원으로는 국내 최대규모를 자랑한다. 하루 평균 외래환자 6천5백 여 명, 입원환자 2천 여 명을 포함해 하루 평균 8천 여 명이 넘는 유동인구로 24시간 언제든 북적거린다. 이에 걸맞게 유동인구의 이동편의시설인 승강설비도 대규모로 설치돼 운행 중이지만 설치된 지 벌써 15년이 넘어선 만큼 승차감이나 운행효율면에서 이용자들이 불편을 호소하는 경우가 생길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었다.
유동인구가 많고 소음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는 환자와 보호자들의 민원이 다른 용도건물에 비해 심한 병원이기에 더욱 대안이 절실했던 것이다. 결국 선택은 모더니제이션(Modernization) 뿐.
“회사 차원에서 신규설치는 물론 기존에 설치된 제품 중에 수명이 다하거나 건물 리모델링 공사에 맞춰 엘리베이터 교체를 의뢰하는 건물주의 요구에 따라 모더니제이션 공사가 중요한 사업으로 자리매김되고 있다”는 것이 이 곳 병원에 승강기를 설치한 현대엘리베이터 측 관계자의 설명이다.
아산중앙병원 서관과 동관, 별관 및 연구동 등에 물품운반용 덤웨이터 3대를 포함해 각각 14대, 28대, 12대로 총 57대의 엘리베이터가 설치돼 있으며 에스컬레이터도 총 10대나 설치돼 운행 중이다.
지난해 8월부터 서관의 MPM 기종 총 11대 가운데 7대(VAC DC 기어리스, 150m/min, 17인승)에 대한 모더니제이션 공사를 시작했다. 현대엘리베이터 설립 초창기 때부터 이 회사와 합작관계였던 ‘웨스팅하우스’ 기종 중 노후정도가 심한 서관 7~9호기 3대부터 공사에 들어가 현재까지 2차 교체분까지 합쳐 4대가 종전의 기종보다 월등히 기능이 향상된 FI VVVF AC 기어리스(동기전동기 채용, 150m/min, 17인승) 기종으로 교체가 완료된 상태다. 나머지 3대는 내년 1월 경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공사완료된 호기들은 기존 제어반 및 권상기 등에서 같은 속도기준임에도 종전과 달리 부피도 훨씬 작아지고, 기계실 전체도 훨씬 밝아졌다. 카 내부 및 도어도 헤어라인에서 쓰리에스바이브레이션 등으로 변경돼 훨씬 온화한 느낌이다.
이 곳 현장의 모더니제이션에서 특히 주목할 만한 부분은 일반 환자는 운구 수송용으로 쓰인다는 특성에 맞게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지문인식장치를 부가해 지문을 등록한 사람이 필요할 경우 독립운전을 할 수 있게 설계됐다는 것이다.
이 지문인식장치는 응급 환자 발생시 호스트 서버에 지문이 사전 등록된 의사나 간호사 등이 엘리베이터에 지문을 인식시키면, 이들이 지정한 층으로 엘리베이터가 곧바로 이동하게 되는 시스템으로, 엘리베이터가 지정층에 도착하기 전까지는 내외부의 호출버튼은 기능이 일시 정지되며, 지정층에 도착한 후에야 정상운행 프로그램으로 복귀하게 되는 것이 특징이다.
엘리베이터 안의 지문인식기와 중앙서버를 TCP/IP 네트워크로 연결하여 운용되며, 지문인식기에 자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 네트워크가 끊어지거나 예기치 못한 사고로 서버의 기능이 정지되더라도 정상기능이 가능토록 설계된 이 장치는 키패드 암호시스템을 함께 부착하여 지문인증이 불가능한 상황에서는 숫자로 된 암호를 입력할 수 있고, 그래픽 LCD와 음성지원장치를 장착, 사용자의 편의를 높였다(문의 : 현대엘리베이터 / 전화. 031-644-4937 / 웹. www.hyundaielevator.co.kr). ▣
글. 박대성 기자 / dspark@liftasia.com

번호 구분     글 제 목 게재년월
3885 온카메라 승강/PSD 유지관리 직영화한 공항철도 기계설비팀을 만나다 [2018-09]
3884 인터뷰 이상업 (주)창공주차산업 대표 [2018-09]
3883 포커스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 지정 두고 업계 VS 수요처 갈등 격화 [2018-09]
3882 기업 창공주차산업, 공장 확장이전으로 제 2도약 기대 [2018-09]
3881 스포트라이트 국내 승강기 설치 현황(2018년 6월 30일 기준) [2018-09]
3880 포커스 기계식주차장 사고 신고 의무화 된다 [2018-09]
3879 이벤트 2018 소방방재기술 산업전(FIRE TECH KOREA) [2018-09]
3878 스포트라이트 인공지능(AI) 기술 접목된 엘리베이터 특허출원 급증 [2018-09]
3877 스포트라이트 정부 예산안, SOC 줄이고 일자리·복지 늘렸다 [2018-09]
3876 포커스 승강기안전공단, 행정민원 전담하는 ‘통합고객지원센터’ 출범 [2018-08]
3875 기업 꼬박 이틀 걸리는 도면작업을 단 5분 만에! [2018-08]
3874 기업 E/S 과속역행 및 스텝탈락, 핸드레일 이상도 감지하는 보조브레이크 [2018-08]
3873 기업 제일에스컬레이터(주) “가격 아닌 완성도와 노하우로 승부” [2018-08]
3872 포커스 역주행방지장치, 더 작고 설치 더 간편해졌다 [2018-08]
3871 스포트라이트 도미니카 공화국, 건설사업 성장으로 엘리베이터 수요 동반 확대 [2018-08]
3870 인터뷰 박종현 행정안전부 승강기안전과 과장 [2018-07]
3869 포커스 건설경기 ‘3년 호황’ 끝나간다…수주액 14.7% 급감 [2018-07]
3868 온카메라 “하위법령 개정안에 중소업계 생존권 보장안 마련하라” [2018-07]
3867 기업 엠에스앤디, 국내 최대용량 비상정지장치 출시 [2018-07]
3866 기업 그린엘리베이터 ‘자동차용 엘리베이터 추락방지장치’ 개발 [2018-07]
3865 이벤트 초고층 건축물은 그 자체로 ‘미래도시’ 역할 할 것 [2018-07]
3864 이벤트 정밀안전검사로 ‘실사용’ 기계식주차장 안전관리 강화 [2018-07]
3863 포커스 주 52시간 근무 시대 개막…기업, 현장 혼란 줄이기 ‘안간힘’ [2018-07]
3862 스포트라이트 UNIST 연구진, 금속 환경서 무선 통신하는 새 방법 발견 [2018-07]
3861 스포트라이트 오티스, 지능형 유지보수 서비스 ‘시그니처’ 론칭 [2018-06]
3860 스포트라이트 LS산전, 저소음·고출력 헬리컬 기어 출시 [2018-06]
3859 기고칼럼 [Wee Expo 리뷰] 글로벌 업계 경쟁 체감한 기회 [2018-06]
3858 기고칼럼 [Wee Expo 리뷰] 4차 산업혁명으로 혁신 이룬 중국 승강기 산업 현주소 확인 [2018-06]
3857 특집 'WEE EXPO 2018'에서 확인한 중국 승강기 트렌드 [2018-06]
3856 인터뷰 대한주택관리사협회 박병남 사무총장 [2018-06]
3855 포커스 승강기 분야 현안, 전국 지하철 운영사 공동 대응키로 [2018-06]
3854 이벤트 주차협회, 주차설비 제조사와 주차타워 개발사업 추진 [2018-06]
3853 인터뷰 황수철 한국승강기학회 신임회장 [2018-06]
3852 온카메라 2018 승강기학회 춘계학술대회 개최 [2018-06]
3851 기고칼럼 영상기반 에스컬레이터 이상상황 지능형 감지 기술 [2018-06]
3850 포커스 예언가처럼 사고날 승강기 알아 맞춘다 [2018-06]
3849 기업 신세계E/L, 상승도어 추락방지 장치 국내 첫 개발 [2018-05]
3848 포커스 근로시간 단축 앞둔 건설현장…건설협회, 정부에 보완대책 건의 [2018-05]
3847 스포트라이트 SK텔레콤, ‘LTE Cat.M1’ 상용화 성공하며 IoT 전용망 포트폴리오 완성 [2018-05]
3846 포커스 승강기공업협동조합, 단체표준 제정으로 품질 상향평준화 발판 마련 [2018-05]
12345678910,,,98